수행이 덜된 진행자와 수행이 덜 된 참가자....

법륜스님의 이치에 맞는 얘기를 보면서.. 힘을 얻어..

애들에게는 잔소리도 그만 그리고 경제적 지원도 그만 ...
애들에 대한 기대도 그만 남편에 대한 요구도 그만 ...
그리하여 나는 편안함을 찾고 남편도 내가 요구를 덜 하니 편하고
애들도 나에 대한 원망을 더 이상 할 수 없으니 가정의 평화는 찾았다.

그리고... 다시 수행 차원에서 직장도.

그런데 법륜스님 묻고 싶은게 있습니다.

수행하려고 포교당에 갔는데...
왜 법률스님을 존경하고 수행하려고 자원봉사를 하는 사람들이...
수행을 안 한 사람보다도 더 사람을 불쾌하게 말을 하는지...

예를 들면 저는 잘 몰랐서 코가 나와 휴지를 찾았더니....
"여기 휴지 없어요" 쌀쌀맞게...

그리고 사람을 말로만 대화를 하는게 아니라 표정과 행동으로 대화를 하는데
그 순간 순간 내가 못올 곳을 왔구나 라는 생각이 들 정도의 표정들...

그래서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야지 하고 그 곳은 가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행복학교라는 데를 왔는데..

스님과 수행을 수년했다는 진행자...

제가 법륜스님을 "그사람"이라도 했더니..
행복학교 시작할 때마다 자신의 생각을 강요하지 않는다고 했는데
배우는 입장으로 법륜스님을 스님이라고 안 불렀다고 뭐라하네요..
그거야 내 맘이고 들풀같이 산다는 사람을 욕을 하지 않는다면 무슨 문제일까요..

어떤 사람이 커피중독이라 불면증에서 벗어나고 싶다고하여
"유태우의 동영상을 소개했더니"
그 사람에게 유태우의 동영상을 보라는 얘기를 "그냥 흘려버리세요"라고 하더라구요
또한 단톡방에서 제가 유태우의 동영상을 얘기하면서 어떤 사람(진행자)에게는 노이즈가 될 수 있으니
개인적으로 보내드리겠다는 취지의 얘기를 하니까.
저에게 "행복학교과 관련 없는 얘기는 삼가해 주십시오"라는 메세지를 주길래
불면증을 해소하고 불안증을 해소하는 방법에 대해 얘기하는 것이 행복학교와 관련없은 얘기인가요?라고 물었더니
답변을 하지 않더라구요

후에 조용히 개인 카톡으로 개인적으로 유감이 없고서야 누가 얘기를 하는데 선듯 나서서
그 사람 얘기는 스킵하라고 하는 것은 어떤 이유냐고 물었더니
법륜스님의 행복학교인데 다른 사람의 얘기는 주제와 다르니 방해가 될 것같아 그랬다는 거예요
그래서 법륜스님의 모토 또한 이런 사람도 있고 저런 사람도 있고 저런 의견도 있고 다른 의견도 있으니
특별히 범죄나 타인에게 상처를 입히는 것 이외에는 문제가 없고
타인의 의견제시를 못하도록 하는 것이 아닌데 왜 그러냐고 했더니
유감은 없다고 하더군요

그후 단 둘이 있을 제가 사람들 참가하는 사람들 이름을 기억 못한다고 했더니
"참 예의가 없기는"이라고 하는 진행자...
예의가 없는 것이 아니라 기억을 못하는 거라고 했더니
장난으로 말한 것인데 앞으로 조심하겠다고 하더군요

그 후 행복학교 내용중 자신이 최근에 지른 것에 대해 얘기를 하는데
제가 용접기를 질렀다고 하니까..
진행자 왈 "참 독특하시네요"
헉... 독특하긴 니가 더 독특하다... 아니 용접기가 구입하는 사람이 있으니 있는 건데 ....
영 기분이 나쁘더라구요.. 그 진행자는 입을 다물었으면 하는 바램이 간절하더군요

또한 제가 다른 사람을 윗층에서 차를 시키고 있는데 회의실에 그 사람과 둘이 있었는데..
하는 말 "이것도 쫌 빨리 잡아봐요..."

헉....

최석호씨...

석호씨와 함께 수행을 하면 이렇게 되나요?
이전글내그릇에 행복을 담아...
다음글수행이 덜 된 행복학교 진행자와 수행이 덜 된 행복학교 학생
댓글 (1)
유경옥
2019-04-06 18:34

아. 술에 취해 글을 올리다 보니... 오타도 많고 문맥이 안 맞는 글이 되었네요... 어쨌든 그곳은 안 나갑니다.. 한 번 시작했으니 이 이야기를 소상히하고 직장근처에 행복학교에 신청을 했습니다. 뭐든 다 끝내고 얘기해야겠지요...